아라의 글로벌 마인드 칼럼..think globally [댓글 불허 블로그]


[ 사회 참여 활동은 작은 참여로부터 시작된다. ]


제목을 저렇게 정한 이유는 석양의 무법자 또는 석양의 건맨 2라는 이름으로 제목을 많이 알고 있어서 쉽게 느낄 수 없어서 영어로 적은 것입니다.

황야의 무법자 시리즈 중 최고로 평가 받고 있는 석양의 건맨 2 또는 석양의 무법자(원제는 좋은놈, 나쁜놈, 지저분한놈쯤이 됩니다. 네이버의 영화 정보에 보니, 선한 자, 악한 자, 그리고 추한 자라는 제목도 있습니다.)는 이탈리아 영화이고, 감독은 세르지오 레오네입니다. 이 영화는 다른 무법자 시리즈 중 가장 인기가 많고, 가장 색다른 영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imdb.com의 top 250위에서 대부, 쇼생크 탈출, 대부 2부에 이어 4위를 차지하고 있는 작품입니다.

제목에서 말해주듯이 김지운 감독의 좋은놈 나쁜놈 이상한놈은(줄여서 놈놈놈이라고 부르는 것 같습니다.) 서부 영화의 최고작이라 할 수 있는 세르지오 감독의 Buono, il brutto, il cattivo, ll를 표방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 예로서 놈놈놈 홈페이지의 예고편 화면을 보면 됩니다. 이 장면은 영화 백대 명장면에 뽑혀도 충분할만한데, 이 영화에서도 그대로 재현됩니다.



 스크린샷 출처  영화 홈피 http://www.3nom.co.kr 에서 예고편(Trailer) 메뉴

제목이 신경쓰여서 홈피에 가서 예고편도 보고, 깐느 영화제 간 영상도 있어서 보았는데, 처음에는 너무 뛰어난 작품을 겨냥(??)하지 안았나 하는 걱정과 송강호의 모자가 일본 애니인 스팀보이 (http://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39359, http://www.imdb.com/title/tt0348121)가 연상되어서 좀 거슬렸습니다.
그렇다고는 하더라도 국내 액션 영화 치고는(국내 최신 영화를 많이 보지 안은 탓일지도 모르겠습니다만은..) 예고편에서의 액션이 너무 깔끔하다는 인상을 많이 받았고, 나름대로 자기 색깔을 충실히 가진듯한 느낌이 들어서 꼭 보고 싶은 영화로 상영이 되면 영화관으로 달려가고 싶은 마음이 생기더군요.

7월 17일 개봉 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홈피에 포스터와 스틸 사진등을 보면 알겠지만 상당히 기대가 된다고 할 정도의 영상미와 색채를 가지고 있습니다.


석양의 무법자 - 원래 제목 Buono, il brutto, il cattivo, ll (1966) 영어제목 The Good, The Bad and The Ugly http://www.imdb.com/title/tt0060196 http://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13967
좋은놈 나쁜놈 이상한놈 http://www.3nom.co.kr http://www.imdb.com/title/tt0901487 http://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39359

좋은놈 나쁜놈 이상한놈의 영화 포스터 (출처 네이버)




---------------------------
Asrai 2008/08/03 12:11
'[놈놈놈] 영화의 리듬에 그저 몸을 맡기면 된다' http://kyung.tistory.com/915 라는 글에 썼던 댓글입니다.

제가 적었던 글 '놈놈놈 대 석양의 무법자(The Good,The Bad and The Ugly vs. The Good,The Bad and The Weird)' http://asrai21c.tistory.com/165 에서 밝혔듯이 석양의 무법자에 대한 기대로 이 영화를 봤다가는 큰일 날뻔 했었다는 느낌이 드네요.
아직 장화홍련을 본건 아니지만 은근히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아서 김지운 감독에 대해서 좋게 생각하고 있던 차에 이 영화 얘기가 나와서 기대를 했었는데, 석양의 무법자와는 색깔이 다른 영화 같네요.

감사합니다. 리뷰 잘 읽었고, 액션 영화라니(스케일 큰 액션 영화는 영화관이 제격이더군요.) 더욱 영화관에서 봐야 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