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라의 글로벌 마인드 칼럼..think globally [댓글 불허 블로그]


[ 사회 참여 활동은 작은 참여로부터 시작된다. ]



낙원 시장에 갔다가 '고종·명성황후 가례' 행사가 운현궁에서 한다는 안내 포스터를 봤었다.


아래의 사진은 운현궁 앞 게시판에 붙어 있는 안내포스터인데, 왼쪽에 한글 안내 포스터가 낙원시장에 붙어 있었던 것과 같은 것이다.


운현궁 앞 게시판에 붙어 있는 '고종·명성황후 가례' 안내 포스터Nokia | N8-00 | 1/60sec | F/2.8 | 5.9mm | ISO-141 | Flash fired, auto mode | 2013:04:25 19:17:17



그런데 '가례'라는 말이 무슨 말인지 알 수가 없으니, 뭘 하는 행사인지 알 수가 없었다.


할 수 없이 운현궁까지 걸어가서 보니 아래처럼 현수막이 붙은 걸 볼 수 있었다.



처음에 운현궁 안내판을 봤는데, 낙원시장에서 봤던 것과 같은 안내포스터만 있어서 여전히 뭘 하는 행사인지 알 수가 없었다.

* 위에 사진을 보면 알겠지만, 왼쪽에 영어 안내포스터도 같이 붙어 있다고 해도 빨간색으로 된 부분인 'The re-enactment ceremony has...'가 먼저 눈에 띄기 마련이다.



고종·명성황후 가례 - 결혼식 재현 행사 안내 현수막Nokia | N8-00 | 1/30sec | F/2.8 | 5.9mm | ISO-717 | Flash fired, auto mode | 2013:04:25 19:18:14


그러다가 위의 현수막을 봤는데, 어두워질 때이기도 했고, 아래쪽에 현수막이 걸려 있어서 사진은 잘 보이지 않았었다.


현수막에 있는 영어인 'royal wedding ceremony'라는 글을 보고 나서야 결혼식 재현 행사라는 걸 알 수 있었다.




시대 변화에 맞춰갈 줄 모르는....
- 서로 어울릴 수 없는 사회. 세대차이?

물론 '가례'라는 단어를 아는 사람이 있을 수 있겠지만, 시대가 시대인 탓에 그 단어를 전혀 사용할 일이 없으니, 잊혀 가는 단어인 거다.

* 이 글을 작성하면서 가례라는 말의 정확한 의미를 알아야 겠기에 국어 사전에서 찾아봤다.
가례: 왕의 성혼, 즉위나 세자, 태자의 성혼, 책봉 따위의 예식....
출처: 가례 - Daum 어학사전

즉, 그런 단어를 알았던 사람이더라도 사용하지를 않으니, 잊혀가게 마련인데, 굳이 저런 어려운 단어를 사용할 필요가 있을까? 또 젊은 세대들이 그런 사용되지도 않는 오래된 단어에 정감이 갈까?

나이가 든 사람들이 즐기는 행사에는 젊은이를 볼 수가 없다는 이야기를 하면서 서로 어울릴 줄 모른다는 이야기를 한다.
하지만, 이런 사소한 부분조차도 젊은이를 배려할 줄 모르는 판에 젊은이들이 무슨 수로 어른들 행사에 참여할 것인지 심각하게 생각해봐야 하는 게 아닌가?



행사에 관한 참고 글


- 서울시공식관광정보사이트에 소개된 운현궁 고종·명성황후 가례 행사 안내 페이지

- 행사 장소인 운현궁 홈페이지

- 운현궁 홈페이지에 소개된 행사 안내 페이지 한글, 영어(English)

- 행사 모습을 사진으로 보고 싶다면, 이로님의 글 운현궁 :: 고종, 명성황후 가례의식 / 청계천 / 광화문 야경 @ 2012/09/24 참고





추신:

한글보다 영어가 더 쉬운 이유가 여기서도 설명이 된다.

잘나신 분들은 어려운 단어를 아주 즐겨 사용하기 때문에 나같이 평범한 사람은 그렇게 어려운 단어를 모르기 때문에 그들로부터 무식한 놈이라는 이야기만 듣게 되는 거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