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라의 글로벌 마인드 칼럼..think globally [댓글 불허 블로그]


[ 사회 참여 활동은 작은 참여로부터 시작된다. ]


영어로 관련된 글을 계획하고 있는 중이였지만, QJ.net의 PSPUpdatesThe Elusive PSP MMO. 이런 글이 올라온 것을 보고는 더 늦어 질수는 없을듯 하여 우선 올립니다. 급하게 올리는 것이여서 다시 글을 재수정 할것이니 어색한 부분은 이해를 하고 읽어주시기 바랍니다.

위 기사의 내용은 PSP에 몇몇 롤플레잉 게임들을 사진으로 보여주면서 만약 이런 게임들이 온라인으로 가게 되면 좋지 않겠냐면서 홈브류(PSP의 응용 프로그램이라고 생각을 하시면 됩니다.) 프로젝트를 구상 중에 있는 사람과 얘기를 나눈 것을 기사로 다루었습니다. 물론, 이것은 이미 PSP의 3D 그래픽이 미려하고, 무선 통신이 기본으로 들어있기 때문에 그것을 생각하고 실천에 옮기고 있는 것입니다.


아마 현재의 인터넷 게임 회사들은 예전에 콘솔 게임(PS2,XBOX등)들이 쏟아져 나올때 신문 기사에서는 우려를 나타내는 얘기들을 했었지만, 이 회사들이 인터넷 게임으로 진출을 실질적으로 하지 않았기 때문에 별 신경을 않 쓰는 듯 합니다. 또한 몇몇 회사들은 동남아와 중국에 진출을 해서 성공을 했다고 생각을 하기 때문에 마음을 놓고 있는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몇년전에 월드오브워크래프트(WOW) 사건을 기억하신다면, 절대 그렇게 편하게 생각하실 수 없을껍니다. 아직도 한국 게임들이 수준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별거 아니라고 생각하는 회사도 많을 것입니다. 물론, 요즘 한국이 어떻게 시장을 형성하고 있는 지는 잘 모릅니다.


요즘 유행을 하고 있는 PSP의 몬스터 헌터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이 게임이 인터넷 게임으로 간다면 충분히 월드오브워크래프트 같은 사건이 일어날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아마 많은 회사들이 한국에서만 살아남을 수 있으면 되기 때문에 다른 건 생각을 않 하는 회사들이 많은데, 그런 생각을 했다가 문 닫은 회사들이 몇이나 되는 지 생각을 해보시길 권해드립니다. 더이상 무역 장벽이라는 것은 없습니다. 세계에서 잘 팔리고 좋은 제품은 어김없이 한국에서도 잘 팔립니다. 그 간단한 예만 봐도 PSP입니다. 게임도 똑같습니다. 그래서, 월드오브워크래프트가 잘 되는 것입니다.


저는 한국의 MMO 롤플레잉 게임들을 일본의 만화나 드라마와 비교하고 싶습니다. 이미 알려진 사실이지만 한국의 MMO들은 노가다라는 것이 널리 알려진 것이 사실입니다. 그것은 같은 것을 계속 반복하게 한다는 것입니다. 즉, 일본의 만화나 드라마와 같습니다.(물론, 제 얘기의 반대를 표명하실 분들도 많은 것 잘 압니다. 모두 다 그런 것이 아니라 많은 작품들이 그렇기 때문에 얘기하는 것입니다.) 제가 드래곤볼등 재미있게 본 만화가 있습니다. 하지만, 드래곤볼만해도 처음에는 신선하게 재미있게 읽었지만 대략 30권 이후부터는 흥미를 잃어버렸습니다. 매번 같은 것을 반복하는 게 눈에 보이니 재미를 잃어버린 것입니다. 그리고, 비디오 걸 아이, I''s등도 처음 3권 지나면, 질질 끄는게 눈에 보이면서 재미를 잃어버렸었습니다. 물론, 다른 재미있는 만화도 많습니다. 하지만, 장편으로 가면 갈수록(만화가 잘 팔리니깐, 장사가 잘 되니 작가도 없는 이야기 있는 이야기 끌어내어서 끼워맞추니, 당연히 처음에 했던 것보다 작품성도 떨어지게 마련입니다.) 대체적으로 재미가 없다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이것을 다른 말로 표현하는 게 중독성이라고 저는 표현을 합니다. 적당한 중독성은 재미를 만들어 가기도 하지만 흥미를 떨어뜨리게도 한다는 것입니다.


이것을 얘기하는 것은 또 다른 한가지를 설명하기 위해서 입니다. 아직도 일본 드라마를 보시는 매니아들은 있는 걸로 압니다. 물론, 제가 일본 드라마를 한두편 밖에 않 봤기 때문에 그것을 평가하는 것을 나무라실지는 모르겠지만 여러분 스스로 잘 생각을 해보시기 바랍니다. 일본 드라마를 보는 외국인들도 꽤 많습니다. 하지만, 요즘은 일본 드라마보다는 한국 드라마를 보는 사람들이 더 많습니다. 왜냐하면, 일본 드라마가 중독성이 강하지만 그것을 반복 하거나, 이야기를 질질끌기 때문에 재미를 느낄 수가 없다는 것입니다.(물론, 좋은 작품은 일본 드라마이든 한국 드라마이든 재미있습니다. 대체적인 분위기를 말하는 것일뿐입니다. 오해 없으시기 바랍니다.)


요즘 이 중독성을 가장 잘 활용하는 미국 드라마를 간단히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앨리어스, 스몰빌, 24등을 들어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이 드라마를 보기 시작하면 중독성때문에 수많은 사람들이 재미있게 즐겁게 보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 중에 앨리어스와 스몰빌을 자세히 보시기 바랍니다. 아마 제 얘기에 반박을 하실 분들이 많을 지 모르겠지만, 앨리어스와 스몰빌은 이미 인기 몰이를 못하고 있습니다. 그것을 증명하는 것이 이미 이 두드라마는 이번 시즌이 마지막이라는 얘기가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것을 보신 분은 아시겠지만, 중독성은 정말 강하지만 변화가 더이상 없기 때문에 보는 것을 계속 보는 것일뿐입니다.(심하게 중독된 사람들은 쉽게 떨쳐버리지 못하고 계속 봅니다. 즉, 현재의 한국 MMO를 즐기고 있는 사람들에 비유할 수 있는데, 예전에는 그게 아니면 할 게임이 없었기 때문에 그냥 했지만, 이제는 WOW등-소니의 Everquest, Ultima Online을 하는 한국인들도 상당합니다.- 외국 게임들이 있으니, 그런 게임들 찾아서 하러 간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그에 반해서 24는 계속적인 변화를 주면서(사실 이번 5시즌은 실망을 하긴 했었습니다.) 거의 살아남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마지막 편을 봤는데, 다음 시즌을 예고하는 듯이 끝났습니다. 그전에 끝난다는 얘기조차 들어본적도 없습니다.


조금 다른 얘기가 길어졌는데, 중독성을 적절하게 쓰는 것은 좋지만 그것을 많이 하면 독이 된다는 것입니다. 또 다른 말로는 한국 드라마의 장점을 잘 보셔서 그런 식으로 게임을 만들면 된다는 얘기도 됩니다.



 

이제 MMO 롤플레잉 게임도 재미적인 요소를 많이 발전을 시켜야 한다는 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고, 시도를 하고 있다는 것을 잘 압니다. 이제는 그런 것만 생각할게 아니라, 클라이언트의 다양화를(콘솔 게임기만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리눅스, 맥OS, PDA, 휴대용 콘솔 게임기까지 모두 포함해서 하는 얘기입니다.) 시도해야 할 시기라는 것입니다. 콘솔 게임 시장이 이미 반쯤은 인터넷 게임 시장으로 진출을 했다는 것을 인지 하셔야 합니다. 뒤늦게 후회 하지 마시고, 지금부터 시작을 하시기 바랍니다. 물론, 반대로 우리가 먼저 시작한다면 세계로 시장을 더 넓힐 수 있다는 것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MMO 롤플레잉 게임만 얘기했지만, 테트리스, 포커등의 회사들도 모두 포함됩니다. PSP를 써보신 분이라면 아시겠지만, 테트리스 화면(퍼즐 게임은 모두 해당된다고 할 수 있습니다. 퍼즐버블, 바둑, 장기등) 두개 정도는 기본으로 넣을 수 있기 때문에 이미 생각을 하신 분들도 많을껍니다. 휴대용 게임기의 새로운 세계를 열었다고 할 수 있을 정도로 PSP의 무한 가능성을 보여주는 면입니다. 물론, 그랬기 때문에 많이 팔려 나가기도 한 것입니다. 뿐만아니라, 한국에 PSP 사용자가 많기 때문이라도 개발을 하시는 게 좋을껍니다.



 

아직 PSP가 진정한 3D MMO 롤플레잉 게임을 구현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으리라 생각을 하시겠지만, 이미 모든 것은 갖추어져 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키보드가 없다는 등 아직은 부족한게 많지 않느냐고 물으실텐데, 그 부분은 다음편에서 그렇지 않다는 것을 설명하겠습니다.




------------------------
08/07/21 (월) 오후 1:02
2년이 지난 지금 이 글을 읽고 있으니, 제 예상은 한치의 오차도 없이 일어났습니다.
한국의 온라인 게임들은 이미 망가질대로 망가졌고, 휴대용 게임기 시장은 닌텐도 DS의 폭풍적인 인기와 휴대폰 게임기 시장을 더욱 넓히고 있고, 그에 발 맞추어 아이폰도 폭풍을 몰아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한국의 인터넷 게임 회사들은 지금 어디에 있습니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