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라의 글로벌 마인드 칼럼..think globally [댓글 불허 블로그]


[ 사회 참여 활동은 작은 참여로부터 시작된다. ]


처음으로 내가 삼덕동 일대에 관심을 두게 된 것은 외국인 친구를 통해 알게 된 머머리섬 축제 때문이었다. 물론 삼덕동과 멀지 않은 동인동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기 때문이라고 봐도 되겠다.
그래서 대구 토박이도 몰랐지만, 외국인은 아는 머머리섬 축제 @ 2009/05/02라는 글을 적었고, 그 글의 "부제: 제4회 삼덕동인형마임축제 머머리섬 2009 소개/대구는 숲 대신 아파트 단지를 키운다."를 본다면 짐작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삼덕동 일대가 특별한 건 한국에서 보기 어려운 마을과 골목길이 아직도 남아있기 때문이다.


삼덕동과 방천 시장은 서로 멀지 않아서 신천 둔치를 따라 걷다 보면 동인동, 삼덕동을 지나 대봉동에 자리한 방천 시장을 만날 수 있다.

방천 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한 일련의 행사들이 (방천 시장 예술 프로젝트 또는 문전성시 프로젝트 등) 나쁘다고 할 수는 없겠지만, 마을이 자취를 감춘다면 그 행사가 얼마나 효과가 있을 것인지 한 번쯤 생각해봐야 하는 것이 아닐까?



노키아 5800의 스포츠트래커라는 어플을 이용하면 지도에 사진 찍은 위치가 아래처럼 표시되는데, 스포츠트래커 웹사이트에 올리면 훨씬 자세한 지도가 나온다.
노키아 5800의 스포츠트래커 어플을 이용하여 지도에 사진 찍은 위치 표시

노키아 5800의 스포츠트래커 어플을 이용하여 지도에 사진 찍은 위치 표시

내가 사용한 스포츠트래커 버전은 베타버전이어서 업로드가 안 되어 노키아 5800의 스포츠트래커 프로그램 화면 캡처만 해서 올렸다.


참고 글: 운동, 등산, 자출 등의 필수품, 노키아 6210s @ 2009/09/11


* 아래의 사진들은 모두 노키아 5800을 이용하여 찍은 사진이다.

곰방대를 문 할아버지의 모습이 무척 인상적이어서 찍은 사진Nokia | 5800 Xpres | 1/500sec | F/2.8 | 3.7mm | ISO-6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0:05:01 12:40:37

곰방대를 문 할아버지의 모습이 무척 인상적이어서 찍은 사진


샷다에 그려진 그림만으로도 뭘 파는 가게인지 짐작이 된다.Nokia | 5800 Xpres | 1/40sec | F/2.8 | 3.7mm | ISO-79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0:05:01 12:49:21

샷다에 그려진 그림만으로도 뭘 파는 가게인지 짐작이 된다.


방천시장이 끝나는 지점쯤에 자리한 아트(??) 상점들Nokia | 5800 Xpres | 1/250sec | F/2.8 | 3.7mm | ISO-6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0:05:01 12:58:59

방천시장이 끝나는 지점쯤에 자리한 아트(??) 상점들


마지막 사진의 끝에 있는 곳이 생강공작소이고, 생강공작소의 모습은 이전 글 벽돌 누가 자꾸 훔쳐 가나요? - 생강공작소 @ 2010/05/03라는 글에서 이미 소개했었다.



시장 골목에 분위기 좋아 보이는 커피숍이 있는데, 내가 갔을 때는 문을 열지 않아서 사진은 찍지 않았다.
관심있는 분은 무아지경님의 글 (카페 라깡띤)작가의 손끝에서 나오는 커피향-대구 방천시장 @ 2009/12/16을 참고하길 권한다.


마을과 골목길의 모습이 남아있다고 해놓고는 엄한 사진만 올렸는데, 지난번에 갔을 때는 골목길을 전혀 찍지 못했었기 때문에 올릴 수가 없다.
딸기맘님의 글 방천시장 예술 프로젝트 @ 2009/09/04에 골목길의 모습이 나와있으니 참고하길 권한다.



추신: 대구에서 크고 자랐지만, 그 이후로는 타향살이도 하고, 외국에서도 살았던 탓에 얼마나 달라진 것인지 감이 없다. 바뀐 대구 모습을 많이 파악하고 이 글을 써야 한다는 건 알지만, 지금도 여전한 아파트 공사 현장을 보면 위의 이야기는 충분한 설득력이 있다.



참고사항:
이 블로그는 장문의 글이나 시사적인 내용을 위주로 다루다 보니 대구와 관련한 소식을 간단히 남기기엔 무리가 있고, 신랄, 살벌한 이야기 때문에 내 블로그를 읽기 부담스러워 하는 사람이 있을 듯해서 Daegu's posterous를 만들었고, 그곳에 글을 올렸지만, 시사적인 내용도 포함되어서 이곳에도 그대로 옮긴 것이다.
Daegu's posterous는 대구 소식을 남겨보겠다는 사람이 나선다면, 그들과 함께 공동으로 운영할 계획이고, Posterous 블로그에서 계속할지 아니면 Tumblr 블로그에서 계속할지도 공동 운영할 사람이 나온다면 그들과 같이 결정할 계획이므로 블로그 주소의 변경 가능성도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추천하기 다음 뷰 | 블코 | 믹시 | 올블   구독하기 한RSS | 구글 리더 | 위자드닷컴 | RSS추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