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라의 글로벌 마인드 칼럼..think globally [댓글 불허 블로그]


[ 사회 참여 활동은 작은 참여로부터 시작된다. ]


참 지겹다.

이때까지 글을 적어오면서 블로그를 상업화하지 말라고 한 적이 없다. 또한, TNM과 파트너 블로그들에 대한 문제 제기를 해왔던 사람 중에도 상업화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 사람은 본 적이 없다.

그런데 왜 그들은 블로그의 상업화 또는 블로그 마케팅에 대해 문제제기를 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일까?



물론, 짐작되는 바가 없지는 않다.

블로그 마케팅이라는 미명으로 광고를 리뷰로 둔갑을 시켜야 자신이 돈을 더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왜?
글 머리에 돈 받고 리뷰를 작성한다고 했을 때 어느 누가 글을 읽겠는가? 글 읽는 사람이 없다면 당연히 기업에서 그들에게 리뷰를 시킬 이유가 없거나 뒷돈이 없어지기 때문에 광고비 수준밖에 안 될 것이다.

그들을 생각 없이 추종하는 이들은 오늘도 그들의 글에 추천을 꾹 찍었으니, 그들 정도는 그런 광고를 가장한 리뷰들을 읽을지 모르겠다.
어느 기업이 광고 글 적는데, 그 옆에 온갖 광고 글이 붙어 있는 글에다가 리뷰를 맡기겠는가?

즉, 이미 얘기했듯이 논지를 흐리기 위한 작전으로 상업화 또는 블로그 마케팅을 들고 나오는 것이다.



상식적으로 생각해보자.

광고라는 간판을 내걸었을 때는 회사에서 블로그에 광고비를 많이 지급할 이유가 없다. 그리고 이렇게 해서는 입소문 마케팅이라는 것이 만들어질 수가 없다.

그래서 그들은 리뷰가 엄청나게 힘든 일로 죽을 고생을 한다고 하거나, 블로그 마케팅은 엄청나게 힘든 일이라면서 자신이 무슨 대단한 일이라도 하는 양 치장을 하는 것이다.

다른 블로거들이 하는 말들이나 댓글들을 잘 살펴보라. "나도 리뷰 잘할 수 있다."라는 글은 어딜 가나 찾아볼 수 있다. 쉽게 말하면 그들이 하는 리뷰 정도는 웬만한 블로거라면 다 한다고 당당하게 얘기한다.


또 다른 방법으로 이 사실을 증명하겠다.

그들이 그렇게 리뷰를 잘하면 뭣 하러 블로그에서 글을 쓰고 있나? 신문이나 잡지사에 가서 당당하게 돈 받고 리뷰 쓰면 되는 것 아닌가?

그러면 또 그럴 것이다. 사람들과 소통을 해야 한다느니 블로그 스타일의 글을 잘 작성하기 때문이라는 핑계를 댈 것이다.



이 비유를 이해할 사람이 얼마나 될지는 모르겠지만, 이야기를 해보겠다.

전철 입구에서 나오면 언제나 아줌마가 광고지를 주려고 한다. 어떨 때는 그냥 무시하고 가면 되지만, 어떤 분들은 억지로 광고지를 주려고 하면 조금 화가 날 때도 있다.

아파트 입구가 자동문으로 막혀 있는 곳이 아니라 개방이 되어 있는 곳에 살다 보면 하루도 거르지 않고 광고지가 현관문에 덕지덕지 붙어 있다. 어떨 때는 하루에 4~5장이 넘기도 한다.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광고지를 뿌리는 사람에게 신고한다는 경고 문구까지 부착되어 있지만, 벌금이 얼마 안 되는지 아직도 하루가 멀다 하고 광고지가 뿌려지고 있다.

집앞에 붙어 있는 광고지들 by AraLG CYON | SH-13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2008:07:06 19:50:17
집앞에 붙어 있는 광고지들 by Ara

공공장소에 쓰레기나 광고물을 부착하지 못하게 되어 있는 것은 상식이다. 경범죄라고 하듯이 엄연히 범죄 행위이다.
그런 광고물을 리뷰라고 속이려 하는 당신이나 당당하게 광고지를 온 동네방네 뿌리러 다니는 사람과 무엇이 다른 걸까?



상업화와 범죄도 구분 못 하는 자와 무슨 대화가 가능하겠는가?

그들의 글에서는 허위 광고, 기만 광고 또는 대가성 리뷰에 대해서는 단 한마디도 논의하지 않는 것만 봐도 잘 알 수 있다.

법치 국가인 한국에서 저렇게 범죄를 저지르는 것을 당당하게 생각하는 것을 보면 한국이 얼마나 썩어 있는지 잘 알 수 있는 대목이 아닐까 생각된다.


허위, 기만 광고, 대가성 리뷰 열심히 해라. 난 그것을 그대로 검찰과 언론(블로그 포함) 고발하고 다니면 그뿐이다.

불법을 고발할 권리는 나에게도 있기 때문이다.



이어지는 글
블로그 마케팅의 대안? 그걸 왜 소비자에게 묻나? (그래도 대안은 알려준다.)
TNM 소속 블로그들은 생각해봅시다. - 집단에 소속되었으면서 개인으로 봐달라?
법과 질서와 도덕을 어긴 회사, 당연히 기억해야 하는 것 아닌가?
나 이제 블로그 계에서 잘 나가나 봐! 스토커같이 따라다니며 비추 하는 사람도 있네!
광고 가장한 리뷰에 대한 대처 방안 (TNM 사태로 얻어야 할 교훈)



아이폰 또는 아이팟 터치로 글 읽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